알림마당

자료실

경남도 ‘분만취약지 분만산부인과 지원사업’ 2년 연속 공모 선정

관리자 | 2024-07-03 | 49

경남도는 보건복지부 ‘2024년 분만취약지 지원사업 공모사업’에 경남도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출생아 감소 등으로 분만 취약 지역인 경남 사천시의 의료기관(분만취약지 B등급)을 선정해 분만산부인과가 해당 지역 내에서 의료서비스를 지속할 수 있도록 운영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사천 청아여성의원’이 사업 수행의료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경남도는 1차 연도 6개월 기준 2억5000만원(국비 50%, 도비 25%, 시비 25%)의 운영비 지원과 2차 연도부터는 연 운영비 5억원을 수행의료기관에 지원하게 된다.

 

사천시는 그동안 시 지역 중 유일하게 분만산부인과가 없어 산모들이 인근 도시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과 긴박한 분만 상황에 따른 위험을 고스란히 감수할 수 밖에 없었다.

 

이에 경남도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도 시범사업으로 청아여성의원에 분만산부인과 설치비와 운영비를 7억원(도비 50%, 시비 50%)을 투입해 11월부터 분만산부인과를 재개원해 12년 만에 첫 아이 울음소리를 울렸다.

 

특히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우주항공 복합도시로 나아가는 사천시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안정적 분만환경 구축’이라는 큰 의미가 있다.

 

이번 공모사업으로 지속적인 출생아 수 감소와 의사, 간호사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사천 청아병원은 안정적인 운영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인근 고성, 남해지역 임산부들의 분만산부인과 접근성을 높일 수 있다.

 

경남도는 앞으로도 건강하고 행복한 임신·출산 환경 조성을 위해 분만 취약지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공공의료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신종우 경남도 복지여성국장은 “갈수록 심각한 출생아 수 감소로 필수 의료인력과 분만산부인과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이번 분만 취약지 공모에 선정돼 안정적인 지원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분만 취약지 공공의료서비스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링크 : https://www.kmib.co.kr/article/view.asp?arcid=0020238748&code=61121111&cp=nv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